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봉화군, 코로나19 총력 대응 2개월… 긴장의 끈 이어간다

기사승인 2020.03.26  19:37:30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 1월 17일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으로 정부가 적극 대처하는 가운데, 봉화군은 1월 20일 봉화군보건소와 봉화해성병원 등 2개소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월 31일에는 엄태항 봉화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봉화군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자가격리 시설 확보, 1:1 공무원 자가격리 전담팀 운영 등 만일의 사태에 대응계획을 준비를 해왔다.

2월 20일 대구와 주변지역을 중심으로 급증하면서 정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하기에 이르렀고, 봉화군은 일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영상회의에 적극 참여하면서 지역실정에 맞는 상황과 대책을 공유했다.

2월 21일 봉화노인복지관을 비롯한 관내 모든 사회복지시설(거주시설)에 대한 출입통제에 나서고, 봉화와 춘양전통시장을 비롯해 공공기관과 다중이용시설을 임시 휴장 휴관했으며, 주요시설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봉화공용시외버스터미널 등 4개소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해 감염자의 조기 발견에 힘써 왔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3월 4일 춘양면 소재 푸른요양원에서 외부 유입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2명을 시작으로 3월 21일까지 입소자와 종사자를 포함해 무려 68명이 발생했고, 지난 5일에는 푸른요양원 입소자로 봉화해성병원에 입원해오던 환자 2명이 확진자로 발견되어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봉화군은 푸른요양원의 확진자들을 다음날 신속히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이송을 완료했으며, 음성판정자라도 자연휴양림 등 사전에 마련해 둔 격리시설에서 면밀한 건강상태를 확인 후 해제 조치했다.

아울러, 소독활동을 강화하고, 역학조사관과 감염원 및 이동경로를 파악해 재난안전문자, 군SNS 및 홈페이지에 즉시 게재하고, 수시로 언론 브리핑을 통해 확진자 발생, 격리, 감염상황을 공개했으며, 보건소에 11대의 유선전화를 개설해 접촉자를 찾아 안내하고, 차량에 탄 채로 10분 안에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승차진료소(드라이브 스루)를 운영해 2차 감염자 차단에 전력을 다해 왔다.

지난 22일 봉화군립요양병원의 표본조사에서 1명이 양성으로 확진되었지만, 앞서 이웃 건물인 봉화해성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와서 환자 및 종사자 246명 전원이 음성으로 판명되는데 역할이 컷다.

봉화군은 3월 9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경상북도의 요양시설에 대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지역 내 6개 노인복지시설에 총 503명의 입소자 및 종사자들을 독려해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으며, 정부가 코로나 조기 종식을 위해 4월 5일까지 강도 높게 추진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코로나 퇴치를 위해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는 만큼 먼저 아품을 격은 이웃들을 배려하고 보듬어 달라고 당부했다.

안효창 기자 an5482@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