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박병훈 예비후보, “통합당 최고위와 공관위는 부당한 공천번복 즉각 시정조치하라”

기사승인 2020.03.26  18:03:14

공유
default_news_ad2
   
박병훈(통합당, 경주) 예비후보는 2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경주시민 뜻으로 확정된 공천을 강제로 뒤엎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와 공관위는 즉시 당헌, 당규에 합당한 시정조치를 하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는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절차에 따라 정당하게 후보 결정 경선에 참여했고, 그 결과 경주시민의 뜻에 따라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미래통합당 경주시 국회의원 후보로 확정되었다”고 밝히고, “특정 후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투서 공작으로 지난 23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서 공천을 보류했으나 24일, 공관위는 공천을 재의결했다. 당헌, 당규에 의하면 공관위 재의결을 거친 경우 이후 절차없이 후보가 확정된다”며, “그럼에도 25일 새벽, 기습적으로 소집된 최고위에서 악의적인 투서에 기반해 명예를 훼손시켰고 공천도 보류시켰다”고 최고위의 월권과 이에 굴복한 공관위의 잘못을 지적했다.

실제 공관위 이석연 권한 대행은 “최고위의 기습적인 결정사항은 당헌, 당규에 위배되는 행위이고 최대한 확장해석을 하더라도 최고위의 명백한 월권행위이다”라고 밝히고, “다만 파국을 막기 위해 최고위의 뜻에 따라 경주는 김원길 예비후보를 단수 추천한다”고 발표했다.

박 후보는 당헌, 당규에 따른 공관위의 정상적인 공천 절차를 무시하고 진행된 부당한 최고위의 월권행위와 공관위에 굴복에 대해 즉각 시정을 촉구하고“촉구 내용이 경주시민의 뜻이고 경주시민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요청이다. 경주시민의 정당한 요청이 수용되지 않으면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히고 “오뚜기 박병훈은 공작 정치에 결코 쓰러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