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대구 광역·기초장, 광역의원 평균재산 12억1천만원

기사승인 2020.03.26  09:52:50

공유
default_news_ad2

- 송영헌 시의원 62억3천만원 최고… 권영진 시장 18억1천만원

대구 광역·기초단체장, 광역의원 등 39명의 올해 신고 평균 재산은 12억1천500만원으로 전년도보다 평균 7천600만원이 늘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년도보다 1억800만원이 증가한 18억1천400만원을 신고했다.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36억7천900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1천800만원이 늘었다.

대구시의원 28명 신고재산 평균은 11억4천600만원이다.

송영헌 시의원이 62억3천700만원으로 가장 많고 김규학 시의원이 2천6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8개 구·군 단체장 신고재산 평균은 12억9천100만원이었으며, 김문오 달성군수가 35억4천1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이태훈 달서구청장이 3억5천50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대구시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인 구·군의원 111명과 공직 유관단체장 7명의 평균 재산 총액은 8억2천300만원으로 전년도보다 평균 5천100만원이 증가했다.

구·군 의원 가운데 차대식 북구의원이 54억원으로 가장 많고 박정희 북구의원이 -9천900만원을 신고해 가장 적었다.

연합뉴스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