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독자기고]횡단보도 신호 무시 교통사고 무법천지 된다

기사승인 2020.03.25  19:51:31

공유
default_news_ad2

- 강혜민 구미경찰서 교통안전계 경장 강혜민

   
▲ 구미경찰서 교통안전계 강혜민 경장
최근 SNS에서‘무법천지 장면’ 이라는 영상을 우연히 접하게 됐다.

영상은 횡단보도 보행자 신호가 녹색으로 바뀐후도 정지 해야할 차량들이 정지신호를 무시하며 통과해 오히려 보행자들이 자동차 눈치를 보며 건너는 모습이었다.

실제로 교통사고 중 차 대 보행자 교통사고가 약 14%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란 슬로건 아래 보행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온 정성을 쏟고 있다.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건널 때나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을 때도 차량은 일단 정지해야 한다.

또한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는 차량 역시 일시 정지해 보행자 안전을 우선적으로 확보하여야 한다.

운전자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 및 각종 캠페인 등 홍보활동을 통해 운전자 교통안전 인식 개선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설개선이나 단속에는 예산, 인력 등 제한이 많이 따르지만, 운전자 인식 개선은 특별한 제한이 수반되지 않아 운전자들 스스로의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이처럼 경찰은 이럼 위법차량들을 캠코더 등을 통해 단속해 위반시 도로교통법상 보행자보호의무(제27조1항) 위반으로 범칙금 6만원, 벌점 10점을 부과하고 있다.

횡단보도 보행자는 남이 아닌 우리 가족 이라는 인식아래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으로 안전한 운전습관을 가질때 교통사고도 예방하고 소중하고 고귀한 생명을 보호할수 있어 이것이 진정한 더불어 살아가는 진정한 삶의 가치가 아닐까 생각든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