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안동 유림대표 명의 통합당 공천관련 격문 "사실과 달라"

기사승인 2020.03.25  19:50:07

공유
default_news_ad2

- 유림대표들 "언론보도 과장된 부분 많아"

최근 안동·예천 지역구 미래통합당 단수공천에 대한 안동시 유림대표 27인의 ‘구국의 심정으로 미래통합당 공천철회를 촉구한다’ 는 제목의 격문 보도에 대해 유림대표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혀 지역사회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유림단체 모 대표는 최근 본지 기자에게 ‘유림대표 27인의 뜻’이라며 얼마 전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한 입장을 전해왔다.

모 대표는 “‘미래통합당 안동예천 후보는 진정한 보수의 가치마저 혼동케 하는 친 문재인 성향의 좌파 선동꾼이며 불분명한 정체성으로 지역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등의 격문 내용은 유림 27인의 생각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고 주장했다.

유림 27인 중 상당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에게 지역 내에서 꾸준히 국가와 지역민을 위해 선거준비를 해 온 타 후보들에게도 경선의 기회를 달라는 내용의 의지’를 표했을 뿐 이 같은 격문 내용에 대해 자세히 모르고 동의를 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또한 “유림대표들이 동의서에 서명했을 때의 내용과 실제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많이 다르고 과장된 부분들이 있다” 며 “서명한 유림 27인 대부분의 입장은 전자에 보도된 격문 내용을 모두 동의하는 바는 아님”을 분명히 했다.

한편 지난 23일 유림단체 27인의 서명으로 이뤄진 격문이 언론보도 되면서 지역정가와 시민들 사이에선 서명경위에 대한 사실 진위와 지역사회 대표성 등의 의문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시민은 “유림단체 대표들이 정치권 놀음에 희생양이 된 것 아니냐”며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민감한 시기에 지역사회 어른답게 유림이 좀 더 신중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정민 기자 jungmini001@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