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통합당 최고위, 경주 등 공관위 공천결정 또 번복

기사승인 2020.03.25  09:31:59

공유
default_news_ad2

- 경주 등 4곳 공천무효 결정에 공관위 전원사퇴 가능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전날 공관위가 공천유지 결정한 경북 경주 등 4곳의 공천을 25일 또다시 무효화하자 공관위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초헌법적 결정이라며 공관위원 전원사퇴 가능성도 시사해 공천갈등이 점입가경이다.

통합당 최고위는 25일 새벽 비공개 회의를 열어 경북 경주(박병훈 전 경북도 의회운영위원장)와 경기 의왕ㆍ과천(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 경기 화성을(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 부산 금정(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 등 4곳에 대해 공천 무효결정을 내렸다.

당 공관위가 재심 또는 재의 결과 공천 원안을 유지하기로 한지 만 하루가 안되어서 내린 결정이다.

이에 대해 이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당헌에 어긋난 초헌법적 결정”이라고 반발했고, 공관위원들은 전원 사퇴 가능성까지도 열어놓고 대응을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원규 기자 jwg7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