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사설]포항 SRF 폐쇄·이전 주장…발전적 해결방안 찾아야

기사승인 2020.02.09  20:02:20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해 시의원 주민소환투표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졌던 포항의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과 관련한 문제가 좀처럼 해결의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주민들 간의 소통과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민관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지만, SRF반대위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시설의 가동중단-폐쇄-이전’이라는 일방적인 주장만 계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주민들은 SNS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는가 하면 사실을 왜곡하거나 방해하는 일이 이어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급기야 오천SRF반대대책위는 오는 11일 국회 기자회견은 물론 청와대 1인 시위 등 상경시위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포항시 오천읍 일부 주민들은 지난해 7월 SRF 운영에 따른 악취와 오염물질 배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주민대표인 시의원들이 지역 현안문제를 제기하는 주민들을 돕지 않고 방관하고 있다며 책임을 묻기 위해 주민소환을 추진했다. 주민소환 투표 결과 오천읍 전체 유권자 4만4028명 중 9577명(21.75%)이 투표해 유효 투표수(유권자1/3)인 1만4676명에 미달돼 무산됐다. 주민소환은 유권자 3분의 1이상이 투표하고 유효 투표 총수의 과반수 이상이 찬성하면 주민소환이 성립된다. 이 건은 개표도 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이 과정에서 민관은 물론 민민 갈등까지 초래해 지역분열을 야기시켰다. 특히 투표에 소요된 막대한 비용이 포항시민의 혈세에서 지출됐다. 그런데도 주민소환을 추진한 주민들은 여전히 자신들의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천SRF반대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집회에 일부 정당 에비후보들과 도의원, 시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확성기를 사용한 연설을 함으로써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총선 예비후보자들이 지역의 현안문제를 스스로 해결하지 않고 정치 쟁점화해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아닌지 의구심도 든다.

이제부터라도 차분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모두에게 발전적인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 무엇이 지역을 위하고, 우리 아이들과 모두가 편안한 일상을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 수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건립돼 가동되고 있는 시설의 폐쇄나 이전만을 주장하는 것이 과연 합리적인가 생각해봐야 한다. 반대만이 능사가 아니다. SRF에 문제가 있다면 개선하고 감시활동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대안이 없는 반대를 하는 자세는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