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보석 풀려난 경북 군위군수 신공항 주민투표 '불복'…신공항 후보지 우보 유치 신청

기사승인 2020.01.22  11:00:18

공유
default_news_ad2
경북 군위군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투표결과에 불복,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에 대해 전격 유치신청을 함으로써 파장이 일고 있다. 뇌물수수혐의로 구속중 신공항 유치를 위해 보석으로 풀려난 김영만 군위군수의 행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21일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 신공항 건설부지가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판가름 났지만 군위군은 22일 새벽 단독후보지인 군위 우보에 대해 국방부에 유치 신청을 했다.

지난 21일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를 놓고 군위군과 의성군 주민 의사를 주민투표를 시행해 부지 선정기준에 따른 점수를 매긴 결과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 78.44보다 앞섰다.

앞서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후보지 2곳에 대한 주민투표 찬성률(50%)과 투표율(50%)을 합산해 점수가 높은 곳을 선정하기로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군위군 측은 "이번 주민투표에서 군민들 의사에 따라 의성지역 주민투표 결과와 관계없이 군위 주민 찬성률이 높은 곳에 대해 유치 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 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 경우 의성군이 공동후보지에 대해 유치 신청을 하더라도 두 자치단체장이 공동 유치 신청을 한 게 아니어서 두 지역 주민투표 최종 결과와는 다르게 공동후보지가 자동으로 탈락한다.

이 때문에 군위군의 이번 유치권 행사는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불복이라는 논란을 불러오는 등 파장을 낳고 있다.

특히 김영만 군위군수는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상태에서 신공항 주민투표 등을 위해 보석이 필요하다며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의 탄원 등으로 법원이 받아들임으로써 풀려났었다.

당시 김 군수는 보석 심문에서 "인구가 줄어드는 군위의 살길을 찾기 위해 이전 대구공항 유치를 추진하면서 군수에 당선됐는데 반대파들이 음해하는 바람에 구속됐다"고 주장하고 "대구공항 이전지 결정이 다가온 만큼 원만한 유치 활동을 위해 보석이 안 되면 유치 기간만이라도 석방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