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특집]구미시 융합형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혁신성장 가속페달 밟는다

기사승인 2020.01.08  19:37:48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대적 산업변화에 발맞춘 주력산업의 전략적 고도화 및 융복합화

   
▲ 경북5g융합산업선포도
   
▲ 탄소성인증센터
   
   
   
-기술혁신 역량 우수 강소기업과 다시 뛰는 구미산단

구미시가 융합형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혁신성장 가속페달을 밟는다

구미시는 지역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지난해 변해야 산다는 신념으로 2020년 다시 한 번 힘차게 차오르기 위한 도약의 재발판을 마련한다.

구미시가 새해 시정 목표를 ‘경제성장 동력확보, 민생경제 안정’으로 정하고 2020년을 구미경제 부흥의 원년으로 선언해 주력산업의 전략적 고도화에 기반한 ‘융합형 미래 신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주력 산업의 전략적 고도화를 통한 제조업의 융복합화로 지속성장 견인

전국 유일 2G~4G통신 시험환경을 보유한 구미시는, 정부가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겨냥하여 공모한 ‘5G시험망 테스트베드’구축과‘5G핵심부품 기술개발’에 지난 해 5월 선정된 후 6월에는 3년 6개월간의 긴 여정 끝에 ‘홀로그램 기술개발사업(1천818억원)’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는 의료, 교육, 교통,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초실감 서비스를 주도하고 있는 실감콘텐츠산업의 핵심인 홀로그램기술의 조기사업화로 구미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또한 과거 50년간 축적된 전기전자 산업기반 위에 디스플레이, 광학부품, 반도체 등 고성능 하드웨어 개발이 동시에 가능한 최적지임을 결과라고 보고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되는 금년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에 통과한 디지털 홀로그램사업은 기존의 공연, 광고, 전시와 같이 한정된 콘텐츠 이외에도 구미 산업단지에 있는 많은 자동화 공정설비 관련 기업들에게 주력 업종의 다각화와 기술개발의 기회를 제공해 준다는 측면에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구미시는 이 외에도, 국내·외 시장수요 변화 대응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新시장 선점을 위해 리빙케어 산업 거점에 대한 예타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수요기반, 핵심 소재 부품 장비 기술자립화로 국산화 선도

지난 해 하반기 구미를 포함한 대한민국 산업현장에 밀어 닥친 일본 수출규제 쓰나미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 든든하게 받쳐주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을 실현해 나가는 역사적 기록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컨트롤러 기술개발용 센서(모터제어), 탄소 복합재 필렛을 이용한 요소 부품(CFRP 성형), 초소형 MEMs 발진기(CMOS), 고정밀 FMM제작기술(반도체/디스플레이), 측정검사용 광학모듈(홀로그램) 등 핵심품목에 대한 20여 건의 기술개발을 위한 대응 전략도 마련했다.

구미시는 미래 신산업 육성에 있어 기업의 대외 기술 의존도가 중요한 요소임을 인식하고 중앙부처와 연계해 지원전략의 정책 방향도 그 궤를 같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방분야 부품 국산화를 위해 지역 내 방산 대기업 3개사와 협력업체 60개사가 국방벤처센터, 국방기술품질원 등과 함께 기술이전을 위한 협약체결을 통해 노력 중이다.

상생형 일자리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는 LG화학 이차전지 양극재 구미공장과 연계해 이차전지 4대 핵심소재와 소재-셀-팩-장비-시스템 등에 이르는 관련 산업육성을 위한 발전전략도 수립한다.

◇기술혁신 역량 우수한 강소기업과 다시 뛰는 구미산단

구미지역에 있는 기업부설연구소가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2008년 179개에 불과했던 기업연구소가 2019년말 기준 426개로 급증했으며, 같은 기간 동안 연구전담부서는 47개에서 206개로 증가했다.

이는 금오테크노벨리를 중심으로 과거 대기업 중심의 단순 임가공이 아닌, 기업 수요기반의 기술지원 및 연구개발 중심지로 지역의 산업 생태계가 변화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5G통신기술 기반 산업안전용 디바이스, 수소차 연료전지 생산장비, 나노섬유기반 고방열 부품소재, 초박막 글래스 식각기술, 폴리에스터 기반 휠가드 및 언더커버 기술 등 독자기술 개발을 통해 어렵지만 꿋꿋하게 지역산업현장과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강소기업들이다.

구미시는 현재 지역주도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강소연구 개발특구' 지정을 중앙부처에 요청해 놓은 상태이다.

산업단지의 생산기능과 과학기술 연구성과를 활용한 기술 사업화 기능을 접목해 자생·자족형 연구개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함이다.

이와 함께, 2020년 구미시는 제조 현장의 도약과 혁신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에서, 이미 인류의 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고 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서 무한하게 발전·변신하고 있는 로봇과 사람이 공존하며 제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로봇직업교육센터를 295억원 규모로 구축한다.

장세용 시장은 “구미시는 불확실한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지역산업 전반에 기술혁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미래 신산업 육성에 대한 집중 투자와 함께 도전과 혁신으로 지역산업의 미래를 열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