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돌출행동 공명선거지원단 포항시 오천읍 주민소환투표 망칠라

기사승인 2019.12.13  14:23:15

공유
default_news_ad2

- 포항시남구선관위 임명 지원단 일부 패찰 착용 않고 사전투표소 출입자 감시 ‘눈총’

   
▲ 포항시의원 주민소환 사전투표장이 마련된 오천도서관에서 민원인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공정선거지원단
   
▲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한 공정선거지원단

경북에서 첫 실시되는 포항시 남구 오천읍 시의원 주민소환투표에서 선관위가 임명한 민간 공명선거지원단 일부 요원들의 눈총받는 행동으로 인해 선거분위기를 망치고 있다는 비판이다.

사전투표 첫날인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포항시 남구 오천읍 포항시립오천도서관에서 치러지고 있는 사전투표 현장에서는 포항시남구선관위가 임명한 민간인 공명선거지원단 일부 요원들이 선관위 활동 패찰 등을 착용하지 않은 채 마치 암행감찰 하듯 행동해 투표소 출입자들과 마찰을 빚었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투표소 주변에서는 공명선거지원단이란 신분확인을 할 수 없는 남녀 2-3명이 투표소가 설치된 도서관 출입 시민들의 동태를 주시하던 중 출입자들과 마찰을 빚으면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도서관 출입 시민들이 항의하자 그제서야 자신의 주머니에서 포항시남구선관위 명의의 공명선거지원단 신분증을 보여주기도 했으며, 일부 요원은 투표소를 찾는 투표인들로 복잡한 주차장입구에 자신의 차량을 장기 주차한 채 차량 안에서 대기하기도 했다.

시민 A씨는 “공명선거지원단이면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패찰 등을 착용하고 활동을 벌여야 하는데 이를 무시한 채 오가는 사람들을 감시하듯 하는 행동은 투표소를 찾은 시민들에게 위화감을 줄 수 있다” 면서 “선관위가 충분한 교육을 통해 이들을 파견했을텐데 이들의 돌출행동으로 인해 투표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며 우려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남구선관위 관계자는 “신분증 등 선관위가 임명한 공명선거지원단임을 확인할 수 있는 패찰을 반드시 착용토록 하고 공정하고 원활한 투표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권수진 기자 5369k@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