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구미시 꽃동산공원 개발사업 누구를 위한 것인가

기사승인 2019.12.05  19:58:19

공유
default_news_ad2

- 주택건설 면적비율 포항·전국 웃돌아…우선사업자 선정 탈락업체 유착의혹 또다시 제기

   
▲ 꽃동산공원 우선사업자로 선정된 A 업체와 구미시와의 유착 의혹을 폭로하는 탈락한 B업체 관계자.
속보=구미경실련이 도량동 꽃동산공원 개발(본보 12월 4일자 4면 등) 후 대규모 아파트건설 시 교통지옥·집값폭락·난개발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내년 7월 도시공원일몰제 대비 민간공원 개발 시 포항시는 시민 편인데 반해 구미시는 민간사업자 편이라고 비판했다.

구미경실련은 구미시의 민간공원특례사업은 공공성을 내팽개친 민간 위주 졸속사업으로 비공원시설인 아파트 면적비율이 전국 최고 29.48%로 포항시 20%, 전국평균 20.1%,인데 반해 구미시는 법정 최대치 30%까지 사업자 입맛대로 맞춰 난개발, 특혜성 사업이라고 비난했다.

따라서 오는 10일 열릴 구미시의회 안건심사 시 시의회가 부결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구미경실련은 포항시는 공공성 확보를 위해 20% 이하로 주택건설 면적비율을 낮춘 반면 구미시는 공공성 단어 조차 없다며 전국 최고 난개발 오명을 벗으려면 시의회는 반드시 부결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어 포항시의 이런 행정은 아파트 미분양과 인구감소를 우려해 비공원시설 법정 규모를 축소해 공원녹지 비율을 높여 공공성 시설을 최대 확보해 구미시와 많은 차이점이 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구미시의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37㎡으로 포항시의 2.3배, 대구시의 8.2배나 된다”며 “이처럼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이 전국 중·대도시 최상위인데도 민간공원특례사업인 비공원시설 면적 비율을 전국 최고로 허용해 아파트건설 난개발을 조장하는 이유를 밝혀 줄 것”도 요구했다.

한편, 구미경실련과 개발예정지 5대 문중이 꽃동산공원 개발을 반대하는가운데 5일 오전 지난 2016년 꽃동산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서 탈락한 한 업체가 당시 꽃동산개발 사업업체로 선정된 A업체에 대한 PPT 자료를 공개하며 공무원들의 유착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일고 있다.

당시 이런 의혹 제기로 검찰이 6개월간 내사한 결과 아무런 혐의가 없어 사건이 종결 됐다.

하지만 또다시 이 일에 대한 의혹을 재차 제기해 10일 꽃동산공원 개발에 대한 시의회 통과를 앞두고 그 진의가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