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상주 서울농장, 청년 나로살기 캠프 '삶팡질팡' 성황

기사승인 2019.12.02  19:58:12

공유
default_news_ad2
   
상주시는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2박 3일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농촌살이를 고민하는 서울 청년 30명과 함께 상주 서울농장 청년 나로살기 캠프 '삶팡질팡'을 개최했다.

도시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고 농촌지역의 삶을 희망하는 청년층은 늘어나고 있지만, 갑자기 농업에 종사한다거나 연고가 없는 농촌지역으로 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런 고민을 가지고 있는 도시 지역의 청년들이 농촌 지역에서 이미 삶을 꾸려나가고 있는 선배들을 만나 대화하고 만나는 과정에서 시골살이에 대한 자신감을 불어넣고, 상주 지역과의 관계맺기를 위해 이번 청년 캠프가 기획됐다.

청년들은 첫날 저녁에 도착해 지역의 농산물로 만든 피자와 맥주 체험을 하고, 참가자들 간에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에는 나무 명패 만들기, 막걸리 주조, 리사이클링 아트, 천연 염색 등의 다채로운 체험을 진행하였고, '밥하는 시간'의 김혜련 작가, 로컬 디자인 브랜드 '라킷키'의 조우리 대표, 카페 '무양주택'의 박지원 대표, 모동면 정양리 박종관 이장, 상주여성농민회 언니네텃밭 장현희 총무 등 선배 귀농귀촌인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정철규 기자 dnfvm82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