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사설]대구시 신청사 입지가 결정되면 4개 구·군은 승복해야 한다

기사승인 2019.11.21  20:20:47

공유
default_news_ad2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대구시 신청사 입지가 다음달 22일 마침내 결정된다. 대구시민 252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에 의해서다. 시민참여단은 8개 구·군별 29명씩 시민 232명과 시민단체 관계자 10명, 전문가 10명 등 총 252명으로 구성된다. 시민참여단은 평가기간 첫 날인 12월 20일 오전 대구어린이회관에 집결하는 것을 시작으로 2박3일간의 평가일정을 소화한다. 평가기간 동안 외부 영향이 배제된 통제된 공간에서 합숙하며 숙의 과정을 거쳐 대구시 신청사 예정지를 결정짓는 평가를 한다. 22일 평가가 끝나면 곧바로 집계작업에 들어가며, 집계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장이 현장에서 신청사 입지를 발표한다. 근 15년을 끌어오던 대구시청사 신축 문제가 공론화 절차를 통해 드디어 마침표를 찍게 된다.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시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인구 250만명의 메트로시티에 어울리지 않는 비상징적 건물이라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2004년 조해녕 전 시장 시절 신청사 건립이 확정된 후 이 사안은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표류해 왔다. 2천억원 이상 소요되는 건립비용부터 각종 이견들이 걸림돌로 작용해 지금까지 왔다. 다행히 권영진 시장이 재선 직후 임기 내 신청사 입지 결정을 약속하고, 지난해 12월 관련 조례가 대구시의회에서 통과되면서 물꼬를 트게 됐다. 이후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구성돼 활동한 끝에 최종 결정을 앞두고 있다.

대구시 신청사 유치전에는 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 북구(옛 경북도청 터), 중구(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 달서구(옛 두류정수장 터) 4개 구·군이 뛰어들었다. 이들 구·군은 그야말로 사활을 걸고 있어 행정력 낭비는 물론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돈을 들여 입지와 관련한 연구용역을 앞다퉈 발주해 그 결과를 발표하는가 하면 인터넷을 통해 홍보물을 경쟁적으로 올려 눈총을 샀다. 또 공론위가 패널티를 엄격히 적용하겠다고 밝힌 유치 광고까지 일부 언론에 게재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자칫 지역 갈등과 분열로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지 않을까 걱정이다.

신청사 부지가 어느 곳으로 확정이 되더라도 후유증이 만만찮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지자체와 정치권도 이같은 우려를 감안해 과열경쟁 중단은 물론 시민참여단 결정에 반드시 승복하길 바란다.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결정되는 대구시 신청사 입지에 이견을 달아선 안될 것이다. 신청사 입지 결정이 늦어지면 질수록 대구는 퇴보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