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첫 민간 체육회장 선거, 합의 추대 바람직

기사승인 2019.11.07  19:08:01

공유
default_news_ad2

- 경쟁체제로 갔을 때…분열과 갈등 등 부작용 심각

-합의 추대로 첫 민간 체육회장 체제 연착륙시켜야

대구·경북 등 전국 17개 시·도와 228개 시·군·구 체육회가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하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과열경쟁이 자칫 체육계 분열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체육계 발전을 위해 합의 추대 형식으로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는 여론이 크게 일고 있다.

체육회는 지방 민간단체로는 규모가 큰 편이다. 이 때문에 체육회장을 정계 진출 발판으로 삼으려거나 현직 단체장의 내 사람 심기에다 내년 총선과 맞물려 편 가르기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지금까지는 시·도 광역자치단체장과 시·군·구 기초자치단체장이 각각 당연직으로 시도, 시군구 체육회장을 맡아 왔다.

내년 1월 16일부터 지방자치단체장 및 지방의회 의원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지난해 말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이 시행된다. 각 체육회는 내년 1월 15일 이전까지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이에 따라 경북도체육회는 지난 4일 제25차 이사회에서 민선 체육회장 선거에 따른 선거관리규정을 개정하고 선거를 위한 공정선거관리위원회 구성에 들어가는 등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각 시·군 체육회 역시 체육회 규약 및 선거관리 규정 개정과 함께 본격적인 회장 선거체제에 돌입했다.

그러나 일부 시장 군수와 도·시·군의원의 특정 후보 지원설 등 체육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과열 조짐을 보여 ‘탈정치화’를 위한 민간이양 취지를 무색하게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경북도체육회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회장 선거와 관련해 ‘엄정 중립’을 강조하며 공정한 선거관리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민간 체육회장 선거에서 중립 의지를 밝히면서 “지사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돈다는 것에 대해 “절대 그런 일이 없다. 이번 경북체육회장 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지지 않으면 경북체육은 망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앞으로도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선거 관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체육회장 선거 감시기구를 구성해 법 위반 사례가 적발되면 엄정 조치하겠다”면서 “경북도체육회 직원들도 중립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합의 추대가 아닌 경쟁체제인 체육회는 벌써부터 사분오열되고 있는 실정이다.

경북도쳬육회를 비롯 포항, 구미, 경주, 안동 등 상당수 체육회가 후보가 난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 체육회 분열은 물론 갈등과 반목 등 체육회 존폐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도내 상당수 체육회의 경우 일찌감치 후보 단일화를 통해 선거로 인한 분열을 방지하자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시·군 체육회 관계자들은 “회장 선거가 과도한 경쟁으로 치달을 경우 체육회 분열이 우려된다”면서 “과열 선거보다는 스포츠계의 뜻을 모을 수 있는 후보 단일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종목단체의 한 관계자는 “선거가 과열될 경우 자칫 체육회가 공중분해 될 우려도 있는 만큼 출마후보군들 간 대승적 차원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수진 기자 5369k@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