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수력발전 기기·부품 수입산 의존 '심각'

기사승인 2019.10.15  19:28:39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건설 이래 100% 외국 기자재 사용중인 것으로 드러나

   
▲ 홍의락의원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가 건설 이래 외국 주기기만 사용해와 수입산 의존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이 지난 14일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국내 중대형 수력발전소에서 100% 외국 기자재를 사용해온 것을 지적했다.

홍의원에 따르면 2000년대 이후 수행한 노후수력발전소 현대화 및 건설사업에서 일본기자재는 92%나 사용 돼 왔다.

홍의원은 국내에 단 한 곳의 중대형 수차발전기 제조사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특히 팔당수력을 제외한 나머지 발전소들은 모두가 일본산 발전기를 사용중인 점을 꼬집었다.

국내 중급 발전소(15MW 이상)의 발전기 국산화 성공사례를 찾아본 결과 단 1곳만 확인됐으며 해당 발전기는 칠보수력 2호기였다.

향후 양수발전소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라 Back-Up 전원으로서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실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는 피크기여도 기준으로 전체 전원구성 중 수력발전이 5.4%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의원은 "이번 일본수출규제 사태에서 볼 수 있었듯이 재생에너지 분야, 특히 수력발전 부분에서도 핵심 부품을 해외에 의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노후 수력발전소의 현대화가 진행되며 수력 기자재 공급분야가 새로운 빅마켓이 되고 있는데 우리는 준비가 덜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다정 기자 mayandmay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