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넥스지오“지열발전 中 3.1지진 발생 시 정부 대응조치 없었다”

기사승인 2019.10.08  09:52:08

공유
default_news_ad2

- 윤운상 넥스지오(지열발전 시행기과) 대표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 증인 출석 답변

   
▲ 넥스지오 대표를 향해 질의하는 김정재 국회의원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국정감사에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진의 원인으로 밝혀진 지열발전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참여했던 회사이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의 신청으로 출석한 윤운상 증인은 김 의원의 심문에 진지한 자세로 답변을 이어갔다.

증인심문에 나선 김정재 의원은 “3차 물주입 후 3.1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이를 정부에 보고한 것으로 아는데 정부에서는 어떤 대응조치 취했나?”라고 윤 증인에게 물었다. 이에 윤 증인은 “특별한 조치나 지시가 없었다”고 말했다. 정부의 지열발전 관리감독 책임이 부실했음을 증명해준 답변이었다.

이에 김 의원은 “정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주관기관인 넥스지오라도 사업 중단과 조사 의뢰를 제안했어야 했다”며 정부와 주관기관의 무책임을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열발전사업이 민가 500m 인근에서 진행된 점을 언급하며, “스위스 바젤의 지진사례를 알고 있는 증인이 민가 인근에서 사업을 진행한 것은 매우 큰 잘못이자, 매우 부적절한 입지선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지진피해 주민에 할 말 있나”라고 물었고, 윤 증인은 “포항 시민들의 피해에 대해 정말 안타깝게 생각하고,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