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송언석 의원, 감포교 재해위험 정비에 220억원 배정

기사승인 2019.09.19  19:07:14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부터 3년간 총 220억원의 예산 투입

   
송언석 의원은 19일 김천 감포교(감문면 배시내-아포읍 공쌍리) 재해위험 개선지구가 행정안전부의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대상지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지형적인 여건으로 인해 상습침수, 산사태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지역의 시설물을 정비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사업이다.

감포교 재해위험 개선지구는 태풍과 홍수 등으로 하천이 상습 범람해 배시내 마을와 개령면 빗내들·광천들에 침수 피해가 발생하는 재해위험 지역이다.

송언석 의원은 감문면 태촌리 감천을 가로지르는 왕복 2차선의 감포교가 유실위험지구(가 등급)로 지정된 후, 감포교 재해위험 개선지구를 행정안전부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대상지로 지정해 줄 것을 적극 건의해 왔다.

감포교 재해위험 개선지구가 행정안전부 정비사업 대상지로 확정되면서 감포교 교량 개체 및 접속도로 정비를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비 11억원(국비 5억5천만원, 지방비 5억5천만원)이 우선 확보됐으며, 내년부터 3년간(2020~2022년) 총 2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