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교통안전공단, 자동차튜닝 발전 정책 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19.09.18  19:18:35

공유
default_news_ad2

- 국회·정부·유관기관 튜닝제도 발전을 위한 방안 모색

   
▲ \\\'자동차튜닝 발전 정책 토론회\\\' 참석자들이 토론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은 지난 8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에 이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동차튜닝 발전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송언석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이 주최하고 공단이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꾸준히 증가하는 튜닝수요와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는 윤진환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장과 양병내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장,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국회, 정부, 유관기관, 학계 관련자 등 130여 명이 참석해 각계의 다양한 관심을 나타냈다.

전문가 주제발표 후 토론 및 질의응답으로 진행된 토론회에서 국토교통부 윤진환 자동차정책과장과 산업자원부 양병내 자동차항공과장은 튜닝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추진 현황과 기술개발 지원방안을 설명했다.

오태석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튜닝처장은 튜닝자동차에 대한 별도 안전기준 마련과 튜닝절차 간소화 등 공단의 계획을 공유했으며 하성용 한국자동차공학회 교수는 "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의 등장에 발맞춰 산학연 R&D를 활성화하고 인력양성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기상 자동차 10년타기 시민운동연합 대표는 "자율적 튜닝항목은 확대하는 한편 국민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불법튜닝 단속은 강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공단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동차튜닝 승인업무를 위탁받아 시행하는 전문기관으로 국내 튜닝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으며 국민의 편의를 위해 인터넷으로 튜닝을 신청할 수 있는 전자승인제도를 2010년에 도입해 지난해 전체 약 16만건의 튜닝 중 91%인 약 15만건을 전자승인으로 처리했다.

지난 7월에는 튜닝의 승인대상 확대에 기여할 튜닝카 성능·안전시험센터 건립을 위해 경북도·김천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튜닝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는 법과 제도의 정비뿐 아니라 인프라 구축과 인력양성, 인식개선 등을 포괄하는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튜닝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 학계, 민간기관 등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