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포항시 대잠사거리 장례식장 건축 안된다

기사승인 2019.09.18  19:17:41

공유
default_news_ad2

- 비대위 측 기자회견 열어 포항시에 장례식장 건축 허가 반대 촉구

   
▲ 장례식장 건축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포항시청에서 장례식장 건설 반대를 외치고 있다.
속보=포항시 남구 대잠사거리 장례식장 건축(본지 7월 17일 5면)과 관련,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장례식장 건축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8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축 반대를 재차 촉구했다.

장례식장 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코아홀딩스는 포항시의 건축 불허가 통보에 대해 행정소송을 진행, 지난해 대법원에서 시의 패소로 끝나며 현재 시를 상대로 2억여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까지 낸 상태다.

이에 비대위는 오는 26일 열리는 '제3차 도시계획심의원회'에서 시가 손해배상에 대한 압박으로 건축을 허가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비대위 측은 시의 관문이며 포항의 교통 요지인 대잠사거리 인근에 전문 장례식장이 들어선다면 심한 교통체증과 더불어 어린이들의 정서발달에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포항 철길 숲’과 거리가 150m에 불과해 포항시민들의 생활여건과 시에서 추진하는 그린웨이 사업에도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손해배상의 압박에서 벗어나 주민들의 생활환경과 관광도시 포항을 위해서라도 건축을 허가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비대위는 인근에 포항성모병원과 세명기독병원에서 운영중인 장례식장이 있으며 공공의료기관인 포항의료원 장례식장도 존재하는 상황에서 또 다른 장례식장 설립은 장례도시 포항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지난 5일 ㈜코아홀딩스 측에 장례식장 사업이 아닌 외식사업으로 용도 변경을 요청했지만 ㈜코아홀딩스 측은 장례식장 사업을 계속 진행하겠다 주장했다며 포항시 차원에서 용도변경을 추진할 것을 호소했다.

㈜코아홀딩스 측은 시의 두차례에 걸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대잠사거리 교통혼잡 재보완과 토지 추가 매입으로 주차장 증설, 장례식장 출입로 개선에 대한 요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또한 옥상조경 조성과 높이 10m이상의 차폐림 식재 요청에 의해 장례식장 뒤편으로 대나무숲을 조성하고 있으며 주민이 거주하는 아파트와 장례식장 사이에 철길이 놓여 있어 사실상 단절된 상태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건축 예정인 장례식장은 기존에 알던 장례식장이 아닌 장례문화원으로 선진 유럽형이고 다른 도시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장례문화를 개척하는 일이며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도록 설계에 많은 공을 들였다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 장례식장 건축 허가 여부는 오는 26일 열리는 '제3차 도시계획위원회'서 결정될 전망인데 비대위는 건축이 허가되도 입주민 2만여 명이 필사적으로 저지할 것이라고 맞서고 있어 양측간 충돌이 예상된다.

이규창 기자 sky79422@gmail.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