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오는 6일까지 폭염 후 태풍의 영향으로 비 소식 있을 예정

기사승인 2019.08.04  20:05:59

공유
default_news_ad2

-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 접근 중, 6일 밤 상륙예정

   
▲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우리나라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돼 폭염이 다소 누그러질 전망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오는 6일까지 대구·경북지역은 33℃ 이상의 폭염이 지속될 것이며 6일 밤부터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비가 오며 폭염이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4일 현재 태풍 '프란시스코'는 일본 가고시마현 동남동쪽 약 1천300㎞ 바다에서 시속 25km의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번 태풍은 소형태풍으로서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 풍속은 시속 86㎞이며 강풍 반경은 250㎞다.

태풍은 오는 6일 오전께 일본 가고시마현을 통과, 밤늦게 남해안 통영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측되고 7일 오전께 전북 전주를 지나 강원 속초 부근에서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대구·경북지역도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지방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이동경로가 변할 수 있으며 경로에 따라 강수 시점과 강우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니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적극 참고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필리핀 동부 먼 바다에서 태풍으로 격상된 제9호 태풍 '레끼마'도 점차 세력을 키우며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규창 기자 sky79422@gmail.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