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사설]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통일된 대일 목소리 내야

기사승인 2019.07.16  20:19:40

공유
default_news_ad2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만난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과 대표들의 회동을 오는 18일 오후 4∼6시에 열기로 합의했다. 청와대도 여야 간 합의대로 회동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올해 내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두고 대치하던 여야 지도부가 한 테이블에 앉아 정국 현안을 논의하는 것이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청와대 참모진과 국무위원이 참석해 여야 대표들에게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회동의 핵심 의제로 제시했지만, 각 당 대표들이 다른 논의도 할 수 있도록 해 답답한 정국현안을 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회동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위기론이 제공했다. 일본은 지난 4일 반도체, 디스플레이 3대 핵심 소재 수출통제에 들어간 데 이어 다음달부턴 한국을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명단에서 제외되면 대구와 경북은 물론 국내 기업들의 일본산 소재 수입에 차질을 빚는다. 문제는 일본의 강공책이 이른 시일 안에 멈출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정치 지도자들이 늦게나마 머리를 맞대겠다고 나선 건 다행스럽다. 정치 지도자들은 이번 청와대 회담의 초점을 철저하게 이에 맞춰야 한다. 쓸데없는 자존심 싸움이나 명분에 치우쳐 국익을 해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 특히 야당 지도자들은 정부에 힘을 실어줘야 할 것이다. 그동안 사사건건 대립하던 여야 대표가 모처럼 한자리에 모여 협력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일본의 경제적 공세 앞에서 불안감을 느끼는 국민들도 안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응해 정치권이 정파적 이익을 뒤로하고 통일된 대일 목소리를 내는 청와대 회동이 되길 기대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