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현존 최고(最古) ‘포항 중성리 신라비’ 세계기록유산 가치는

기사승인 2019.07.11  20:41:14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발견 10주년 18∼19일 학술회의

   
▲ 현존 최고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현존 최고(最古) 신라비인 '포항 중성리 신라비'(국보 제318호) 발견 10주년을 맞아 비석이 지닌 세계기록유산 가치를 조명하는 등의 학술 행사가 열린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고대사학회와 함께 18일부터 19일까지 경북 경주드림센터에서 '신라 왕경과 포항 중성리 신라비'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포항 중성리 신라비는 지난 2009년 5월 경북 포항시 흥해읍 중성리 도로공사 현장에서 마을 주민 김헌도씨에 의해 발견돼 세상밖으로 나왔다.

모양이 불규칙한 화강암에 모두 203자를 새겼는데, 비석을 제작한 501년 당시 신라 관등제 성립 과정, 지방 통치 양상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용은 흥해 지역에서 발생한 분쟁을 신라 왕경 귀족이 개입해 해결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술회의 첫날에는 중성리 신라비를 또 다른 6세기 초반 동해안 신라비인 '포항 냉수리 신라비'(국보 제264호), '울진 봉평리 신라비'(국보 제242호)와 묶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11일 사전 발표문에 따르면 일본 군마현지역문화연구협의회 소속 마에자와 가즈유키(前澤和之) 씨는 2017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고즈케(上野) 삼비(三碑)를 소개하면서 "권력자가 아닌 사람들이 1천300년 동안 비석을 지켜왔다"며 "비석 건립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류 공유의 문화이며, 각각의 비석에는 시대성과 지역성을 반영한 특색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형빈 문화재청 학예연구관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비석과 명문(銘文·금석에 새긴 글) 12건을 소개하고 "해당 유산이 세계적으로 얼마나 중요한지를 정리하고, 연관된 세계유산이 있다면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세계기록유산은 세계유산, 인류무형문화유산과 비교해 등재 신청서 작성 전의 과정이 제출 이후보다 어렵고 험난하다"며 "등재 논리와 증거를 확고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학술회의에서는 중성리 신라비 세계기록유산 가치 고찰 외에도 글씨 특징과 서예사적 의의, 국어사적 의의, 문서 격식, 상고기 신라 지역 지배, 비석에 나타나는 탈(奪)과 환(還)의 대상 등 다양한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또 하일식 연세대 교수가 중심이 돼 진행한 3D 스캔 판독문도 공개한다.

신동선 기자 ipda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