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사전운영

기사승인 2019.07.10  20:50:56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민의 안전과 삶의 질 모두 책임지는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 흥해 다목적재난대피시설 사전점검 모습.
포항시가 11일부터 흥해 초곡리 일원에 건립된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 운영한다.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11.15 포항지진’을 계기로 생활권과 접근이 뛰어나고 시민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조성됐다. 지진, 태풍 등 비상시에 이재민 500여명을 수용 가능하다. 또한, 평상시에는 체육문화시설로 활용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시설물은 총사업비 45억 원이 투입돼 대피시설 1천880㎡과 주차장 2천100㎡(75면)으로 조성됐다. 대피시설은 국내 최초로 막재료를 이용해 공기압력을 채워 내부공기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지어졌다. 기둥, 부자재 등 낙하물이 없는 에어돔 형식으로 내진 특급으로 설계돼 지진에 자유롭고, 태풍과 폭설에 안전하다. 특히 필터를 이용한 공기순환시스템이 설치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에도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주차장에는 205KW 규모의 친환경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시설에 필요한 전기를 조달할 수 있다. 전기요금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기존 시설물 운영에 가장 큰 문제였던 과다한 관리비 문제를 해결했다.

포항시는 시설물 준공 전인 7월 11일부터 30까지 20일 동안 사전운영하고 이 때 발생하는 주민 불편사항과 보안사항을 조치한 후, 8월 최종 준공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다목적 대피시설 건립으로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라며, 더욱이 평상시에는 체육문화시설로 활용되는 만큼 시민들의 복지 증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10일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포항시 시설관리공단과 포항시체육회, 관계전문가 등과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신동선 기자 ipda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