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경북도, 일본에 관광홍보사무소 개소…관광객 유치 나서

기사승인 2019.06.16  20:38:31

공유
default_news_ad2

- 15일 일본 고베시에 첫 해외 관광홍보사무소 열어

   
▲ 지난 15일 일본 고베시에서 열린 ‘경북도 관광홍보사무소’ 개소식에서 한만수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오른쪽 여섯번째)이 안소라 일본여행작가 등 주요참석자들과 손을 서로 맞잡으며 파이팅을 다지고 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일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5일 일본 효고현 고베시에 ‘경북 관광홍보사무소’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관광홍보사무소는 현지 여행사 및 유관기관과 네트워크 구축, 경북관광 상품개발 및 홍보판촉, 일반소비자 대상 관광정보 제공 등 일본 내 경북관광 인지도 제고와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을 추진한다. 사무소 운영은 경북도 국외전담여행사인 ㈜공감씨즈가 공모를 통해 맡게 됐다.

이날 개소식에는 고베시 나가타구청, 일한우호고베시의원연맹, 효고현 국제국 등 현지 공공기관의 주요 인사들과 효고현 경북도 도민회, 주고베대한민국총영사관, 고베 한국교육원, 코트라 오사카무역관 등 교민단체와 한국 유관기관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또 지난 2월 경북도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일본 유명 여행작가인 안소라(安田良子 야스다료코) 작가가 ‘경북 주말여행-당장 떠나고 싶은 경북여행’을 주제로 경북관광을 소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안소라 작가는 한국 관련 여행책을 8권이나 출간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이달 말 경북여행가이드북 출간을 앞두고 있다. 안 작가는 지난 2월 이철우 도지사로부터 홍보대사 위촉장을 받은 후 경주·안동·문경을 비롯한 경북의 구석구석을 직접 여행하며 일본 여행객들의 취향에 맞는 관광지를 엄선해 책에 실었다.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방한 일본 관광객은 작년 기준 294만 명으로 중국에 이어 2위이며 재방문객 비율 또한 70%로 매우 높다”며 “이번 홍보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가장 한국적인 멋과 맛을 간직한 경북의 매력을 적극 알려 일본 관광객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현지 타깃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