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경북형 환동해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첫 걸음

기사승인 2019.06.16  20:38:29

공유
default_news_ad2

- 17일 (재)환동해산업연구원 출범식 개최

   
(재)환동해산업연구원(이하 환동해연구원)이 17일 오전 10시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재단 앞마당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수경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장, 강석호 국회의원, 전찬걸 울진군수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는다.

환동해연구원은 지난 2007년 10월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GIMB)으로 개원한 이래 10여 년간 경북동해안 해양바이오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으며 변화하는 해양신산업에 적극 대응코자 법인 명칭을 바꾸고, 조직 강화는 물론 사업영역도 확대하는 등 환동해 해양산업의 선도기관으로서 역할과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주요 개편내용은 우선, 법인 명칭을 (재)경북해양바이오산업연구원에서 (재)환동해산업연구원(Maine Industry Research institute for East sea rim)으로 변경하고 목적도 종전의‘해양생명환경산업의 발전’에서 ‘해양바이오, 해양에너지, 해양환경, 첨단양식, 해양문화’ 등 해양산업 전반으로 확대했다.
조직도 3부 6팀 25명에서 4부 8팀 40명으로 강화할 예정으로 경북 해양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해양산업 시장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주요 선진국에서는 해양산업분야의 미래성장 가능성과 개별 산업으로서의 중요성을 인정하고 특화된 전략들을 세워 지원을 강화하는 추세이다.

경북 동해안은 정부 신북방정책의 중심축으로서 경북의 미래 성장동력을 이끌어갈 먹거리가 산재해 있다. 이 때문에 청정하고 다양한 해양소재를 활용한 시푸드 생산, 해양기저 스포츠를 영위할 수 있는 힐링휴양 등 경북도가 활용할 수 있는 영역은 방대하다.

특히 경북도 전체면적 보다 6.3배나 많은 해양영토를 활용한다면 그 이용가치는 무궁무진하다고 할 수 있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환동해 미래성장을 창조하는 해양산업 선도·동반·거점기관’이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환동해 해양산업의 미래를 열기 위한 결의를 다질 계획이다.

김태영 환동해산업연구원장은 “연구원은 해양산업 발전에 대한 씽크탱크(Think-tank) 역할을 충실히 해야한다”며 “해양산업의 부흥과 더불어 경북형 환동해 시대를 선도하는 컨트롤 타워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