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국가사업 유치 실패 ‘TK 홀대론’ 보다 ‘경북도 무능론’ 대두

기사승인 2019.06.16  20:38:28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업비 1조원' 양수발전소 후보지 봉화 탈락 등

경북도가 유치에 공을 들인 1조원 규모의 양수발전소 후보지 선정에서 봉화군이 탈락하면서 ‘TK 홀대론’ 보다 ‘경북도 무능론’이 대두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TK가 국가사업을 유치하지 못해 홀대받고 있다는 정치적인 이유보다 경북도 등 지자체와 지역 정치권의 무능을 지적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전국 7개 지역(경북 봉화, 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실시했다. 이 가운데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지난 14일 한수원은 신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로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를 최종 선정했다. 봉화군은 탈락했다.
한수원은 영동군에 2029년까지 500MW, 홍천군에 2030년까지 600MW, 포천시에 2031년까지 750MW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경북이 각종 국책사업에서 소외되고 본사가 경주인 한수원 양수발전소 마저 탈락하자 경북도의 행정력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경북도는 1조원 규모의 양수발전소를 봉화군에 유치하기 위해 총력 지원에 나섰다고 밝힌 바 있어 도민들에게 봉화군 탈락은 더 심각하게 받아들여진다.
도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봉화 양수발전소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총 1조8784억원(생산 1조 2416억원, 소득 2409억원, 부가가치 3959억원)으로 6518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고, 발전소주변지역 지원금이 472억이며 매년 10억원 정도의 세수증대 효과도 있다면서 자랑했다.
또한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양수발전소 유치 지원단을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양수발전소 주변지역 활성화 마스터 플랜을 별도로 수립해 다양한 연계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고 도비지원도 병행하는 등 글로벌 관광시대의 경북도 주요거점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라며 유치에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도는 봉화 양수발전소는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4개 지역 중 유일하게 수몰예정 가구 주민 모두가 찬성하는 지역으로 지난 10일 도청에서 두음리 주민 60여명이 참석해 유치찬성 기자회견을 가진바 있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주민수용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아 탈락했다는 것이 밝혀져 경북도의 유치전략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이다.
지역의 한 행정전문가는 “국책사업을 유치하면서 안일하게 대응했다는 것이 양수발전소 탈락에서 드러났다”면서 “정치적인 이유로 TK가 홀대받고 있다는 것을 핑계삼아서는 안된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경북이 실패한 국가 대형사업 유치는 이뿐만이 아니다.
경주시와 상주시, 예천군이 뛰어 들어 충남 천안시에 1순위를 빼앗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건립기금 1천억원 등 파격적인 지원책, 좋은 입지 등 장점을 내세웠지만 유치에 실패했다.
원전해체연구소를 경주에 끌어오기 위해 공을 들였으나 이마저도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부산·울산 접경지에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경주에는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해 반쪽 원해연을 가져오는 데 만족해야 했다.
도와 구미시가 사활을 건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단지도 유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했으나 끝내 경기 용인을 넘어서지 못했다.
올해 1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에도 도가 요청한 7조원 규모 동해안 고속도로가 제외되고 복선화를 추진해 온 동해안 철도 전철화는 단선으로 포함되는 데 그쳤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