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울릉 일주도로 완공으로 관광객 31% 증가

기사승인 2019.06.12  20:57:42

공유
default_news_ad2

- 올들어 5월까지 15만5천여명

일주도로가 개통한 울릉도에 관광객이 급증했다.

12일 울릉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울릉을 찾은 관광객은 15만5천55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만8천689명보다 31.1%(3만6천869명) 늘었다.

올해 5월 관광객은 8만3천11명으로 역대 월별 관광객으로는 가장 많았다.

지난해 5월에는 5만8천34명이었다.

울릉 관광객은 2011년 처음으로 35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2012년 37만5천명, 2013년 41만5천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세월호 사고와 메르스 사태 영향으로 2014년에는 26만7천10명, 2015년에는 28만8천547명으로 줄었다.

이후 2016년 33만2천150명, 2017년 34만6천796명, 2018년 35만3천617명으로 조금씩 늘었다.

울릉 관광객은 주민을 제외한 섬으로 들어오는 여객선에 탄 인원으로 집계한다.

울릉군은 일주도로 개통으로 올해 관광객이 급증했다고 본다.

울릉도 해안선을 따라 한 바퀴 돌 수 있는 일주도로는 1963년 사업계획이 확정된 뒤 1976년 첫 삽을 떴다.

이후 2001년까지 790억원을 들여 총연장 44.5㎞ 가운데 39.8㎞를 개설했다.

나머지 북면 천부리 섬목에서 울릉읍 저동리까지 4.75㎞ 구간은 해안 절벽 등 지형이 험한 데다가 예산 확보가 어려워 10년간 공사를 하지 못했다.

그러다가 2011년 12월부터 다시 공사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완공해 임시 개통했고 올해 3월 정식 개통했다.

미개통 구간이 뚫리면서 자동차로 90분 걸리던 울릉읍 저동리에서 북면 천부리까지 구간이 15분 만에 갈 수 있는 곳으로 변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많은 관광객이 오는 만큼 수요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해 다시 오고 싶은 섬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도 기자 gombekim@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