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7

대구·경북 내년 국비 확보 비상…‘목표액 미달’

기사승인 2019.06.12  20:57:29

공유
default_news_ad2

- 대구 3조3천억, 경북 3조8천억 목표…기재부 제출된 부처별 예산안 목표에 훨씬 못 미쳐

대구시와 경북도의 내년 국비 확보가 목표액에 미달하면서 지역 정치권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
현 정부 들어 대구와 경북이 각종 국책사업에 탈락하면서 내년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대구시는 내년 국비 5백여개 사업에 3조3천억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규 사업은 56개에 5천654억원이다.
경북도는 신규사업 109개를 발굴해 지난해보다 4천억원 늘어난 3조8천억원 이상의 국비확보가 목표이다.
그러나 대구시와 경북도가 지난달 말 기획재정부로 넘어간 내년도 부처별 예산안을 파악한 결과 목표액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비상이 걸렸다.
기획재정부는 이달부터 각 부처에서 작성해 제출한 예산안을 심의해 오는 9월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경북도가 파악한 부처별 반영액은 2조9천억원에 그쳤다. 목표인 3조8천억원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도는 국비로 5조7천억원을 요청했다.
이는 부처별로 1차 확인한 규모로 도는 앞으로 추가로 파악하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현 상태로는 올해 국비 3조6천억원보다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에 따라 이번 주까지 간부들이 해당 부처를 일일이 찾아 내년도 국비 반영 상황을 파악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해 2019년 국비 사업으로 5조4천억원을 신청했으나 정부 예산안에 3조2천억원만 반영되고 국회 심의 과정에서 3천900억원이 증액되는 데 그쳤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형 SOC 사업 예산이 줄었는데 부처별로 추가 확인하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대구시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시는 내년 국비확보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시장, 부시장 주재 4차례 보고회와 실․국장 위주로 부처단계 대응을 위해 부처 및 기재부와 간담회를 가지는 등 전년보다 활발한 국비확보 활동을 전개 중이다.
또한 지역 정치권과 공조하기 위해 최근 국회 의원회관에서 ‘2020년 국비확보 지역 국회 보좌진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오는 9월 국회에 제출되기 전 기재부 심의일정에 따라 증액과 신규사업 반영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경북도는 올해 정부 추경에도 지진대책 사업을 중심으로 33건에 3천700억원 규모를 건의했으나 1천131억원만 반영되는데 그쳤다. 조영준·이임태 기자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