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포항세명기독병원, 포항지역 최초로 간암 수술 성공

기사승인 2019.06.11  20:20:30

공유
default_news_ad2
   
▲ 박형우 과장이 간암 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포항세명기독병원은 11일 포항 최초로 간암 수술에 성공했다.

세명기독병원은 지난달 28일 외과 박형우 과장이 박모(66)씨의 간암 수술을 시행, 지난 7일 무사히 퇴원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인 간 절제술 시행 시 대부분 수술로 치료 종료되고 추후 간암이 재발하면 색전술 등 치료가 필요하다.
간의 1/3가량을 절제한 박씨의 경우 수술만으로 치료 종료될 것으로 보이며 추후 재발 여부 확인을 위해 추적 검사를 주기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박씨의 수술을 집도한 박형우 과장은 지난 1월부터 세명기독병원에서 첫 진료를 시작했으며 간·담도·담낭·췌장 수술 전공으로 이 부위에 발생한 악성종양 수술에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특히 과거 서울아산병원(10년), 울산대학교병원(5년)에 재직하면서 수백건이 넘는 간 이식과 간담췌 종양 수술에 참여하거나 직접 수술을 집도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박씨는 “수술이 잘 돼서 정말 기쁘다”며 “대구나 서울 등지로 굳이 암 수술하러 갈 필요 없이 지역에서 수술을 받아 심적으로도 마음이 놓였다”고 말했다.

박형우 과장은 “간·담낭·담도·췌장암은 완치를 위해 현재 수술적 절제가 필요한데 우리 병원에서 할 수 있다”며 “그동안의 경험으로 의학의 꽃이라 불리는 장기 이식 수술 역시 포항에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