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포항시, 전기버스 70대 증차 운영 기존업체 맡기려는 이유는?

기사승인 2019.05.20  21:41:05

공유
default_news_ad2

- "추가 지원업체 없다"며 운영업체 공모도 안 거쳐 특혜시비

   
▲ 지난해 12월 포항시내버스 노선개편 추진상황실 개소식 모습/포항시
포항시가 구입비 252억원 규모의 전기버스 70대 증차계획을 세워놓고 추가 지원 사업자가 없다는 이유로 기존 시내버스업체에 이를 위탁운영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포항시는 외곽지역 대중교통 서비스 미비와 배차 간격 불균형, 생활권역 연결노선 부족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오는 7월 시내버스노선 개편과 함께 현재 200대인 독점 시내버스 업체에 친환경 전기버스 70대 증차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연간 환승보조금, 교통카드 할인보조금, 손실보조금 명목으로 110여억원, 외곽노선에 대한 재정지원금으로 도비를 포함 10여억원 등 총 120여억원을 현 시내버스 업체에 지원하고 있으나 독점 운영하는 시내버스 업체의 서비스는 여전히 개선되지않고 있어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모(55, 포항시 장량동)씨는“현 시내버스업체의 독점운행으로 서비스 불만에 따른 시민들의 민원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항시가 전기버스 운영에 참여할 업체 모집 공고도 하지 않은 채 지원 사업자가 없다며 기존 업체에 전기버스 운영을 맡기려 하는 것은 특혜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포항시의 전기버스 70대 증차를 시작으로 독점적인 시내버스 운영을 견제할 수 있는 제3의 업체를 추가 선정해 대중교통의 경쟁구도를 갖춰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기존 업체 외에 추가로 새로운 노선 등 참여 조건을 갖추고 희망하는 업체가 있다면 당연히 검토를 하겠지만 현재로선 추가 지원업체가 없다"고 말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