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7

“백년에 한 번 나온 사람, 구세주” 황교안 찬양 논란

기사승인 2019.05.15  20:51:10

공유
default_news_ad2

- 안동 지역 유림 인사들 황교안 대표에 ‘황비어천가’

   
▲ 안동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환영사를 듣고 있다.
선비본령 비판정신은 어디 갔나... 부끄러움은 시민 몫

안동 지역 유림단체 대표와 종손 등이 지역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백년에 한 번 나온 분”, “국난극복을 해줄 구세주”라는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민생투쟁 대장정’을 벌이는 황교안 대표는 김광림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 13일 안동시 목성동 경북유교문화회관에서 영남지역 종손 등 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안동 지역 유림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환영사를 하던 김종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장은 황 대표를 가리켜 “우리의 희망의 등불이요. 국난극복을 해 줄 구세주”라고 추켜세웠고 장내에서는 중간 중간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박원갑 경북향교재단 이사장은 한 술 더 떴다. 박 이사장은 황교안 대표를 가리켜 “백년마다, 1세기마다 ‘사람’이 하나 난다는데, 건국 100년 3.1운동 100년 이래서 나타난 것이 황교안 대표”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영남 유림(儒林)을 대표한다는 인물들에게서 선비의 요체인 ‘비판정신’이 실종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학봉종가 종손으로 영남지역 종손 모임인 영종회 회장을 역임한 김종길 원장과 예안향교 전교를 지낸 박원갑 이사장은 안동의 대표적 유림인사다.

간담회를 지켜 본 A씨는 당시 상황을 “쓴 소리는 거의 없고 칭찬과 환호만 난무하는 분위기가 부흥회를 보는 것 같아 불편했다”고 전했다.

최근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어간 황 대표는 가는 곳마다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지난 11일 대구 달서구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북한 미사일이 어디에 떨어지겠느냐. 바로 대구경북에 떨어진다”며 안보불안 심리를 자극하는가 하면 영천과 구미, 안동을 방문해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발언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국정원 대선개입, 정윤회 국정농단 의혹 제기 당시 법무부장관이었으며 김학의 및 장자연 사건 수사 축소와도 무관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국민적 분노가 일던 당시 국무총리였으며, 5·18망언과 독립운동 평가절하로 이어진 반민특위 논란 등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대표를 맡고 있다.

강서구 안동시민연대 집행위원장은 “황교안 대표는 나라를 망친 책임을 지기는 커녕 공당 대표를 맡아 국회 보이콧과 국론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며 “영남선비의 후예라면 황비어천가를 부를게 아니라 그의 실정을 꾸짖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김국수 2019-05-17 21:39:40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신고 | 삭제

    • 유종원 2019-05-16 18:28:23

      유림단체는정치하는 단체인가?
      판단력이없어면 조용히계시지.신고 | 삭제

      • 그리메 2019-05-16 11:45:47

        안동의 선비정신은 어디로 갔나. 오호 통재로다. .신고 | 삭제

        • 미쳤나봐 2019-05-16 11:18:27

          진짜 무식하고 멍청하다... 구세주?ㅋㅋㅋㅋㅋㅋ 한낱 정치인에 불과한 사람한테 무슨ㅋㅋㅋㅋ 안동 선비의 고장인줄 알았더니 노비의 후손만 남았나 완전 노예근성 쩌네ㅋㅋㅋㅋ 제발 우리를 다스려 주세요~~~~ 우리를 끌어주세요~~~~ 돈 주세요~~~ 제발 주인님~~~ 당신은 신입니다~~~~~ 에라이 부끄러운 줄 알아라신고 | 삭제

          • 강서구 2019-05-16 09:52:36

            [백과사전] 선비정신
            인격적 완성을 위해 끊임없이 학문과 덕성을 키우며, 세속적 이익보다 대의와 의리를 위해 목숨까지도 버리는 정신

            [안동유림] 선비정신
            자신의 이익을 위해 권력에 아첨하고,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사상과 가치를 개먹이로 던져주는 정신신고 | 삭제

            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