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7

구순 모친 봉양하는 칠순 아들 이두호 씨 보화상 수상

기사승인 2019.04.21  20:33:02

공유
default_news_ad2

- 절절한 효심이 지역사회의 큰울림 돼

   
▲ 모친 봉양으로 보화상을 수상한 김천시 어모면 다남리 이두호 씨
김천시 어모면 다남1리 이두호 씨가 효(孝)와 선(善)을 실천하는 재단법인 보화원(補化院)의 제62회 보화상 수상자로 선정돼 지난 18일 대구시 남구 보화원회관에서 보화상을 수상했다.

어모면 다남1리 마을이장인 이두호 씨는 현재 노인성치매를 앓고 있는 93세의 모친을 모시며 포도농사 등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이 씨는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모친의 아침을 차려드리고 일터로 향할 뿐만 아니라 시간 맞춰 모친의 식사를 해결해 주는 등 지극한 효심으로 모친을 섬겨 부모 봉양정신과 윤리도덕이 희미해져가는 이기적인 사회정서에 잔잔한 울림이 되고 있다.

이두호 씨는 “부모를 봉양하는 것이 당연한 자식의 도리인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지만 송구스런 마음이다”며 “앞으로 더욱더 어머님을 성심껏 모시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