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캐시노트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2
ad37

경상북도와 대구 상생협력으로 중국 수학여행단 유치 관광 상품개발 팸투어

기사승인 2019.04.21  20:31:16

공유
default_news_ad2

- 교육관광상품 구성을 위한 경북 문화관광지 답사

   
▲ 일행들이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를 답사하고 있다
경상북도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이하 공사)는 교육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중국 수학여행단 경북 유치를 위해 지난 19일 경주에서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의 하나로 전일 대구에서 개최된 ‘한중 청소년 국제교류 활성화 세미나’에 참석한 중국 강소성 교육국관계자 및 교장단 등 40명으로 구성돼 경북 문화유산 및 관광지 사전답사를 통해 경북특화 수학여행상품을 개발·판매를 위해 이뤄졌다.

공사는 중화권 청소년 교류 활동 및 수학여행을 대구시와 연계해 경북으로 유치키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으며, 축구, 태권도 등 스포츠교류, 웰니스 관광 활성화 등 특수목적관광단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팸투어단은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인 경주 불국사, 첨성대 등을 답사하고, 교촌마을에서 전통문화체험을 하고, 한정식을 시식하는 등 문화체험을 통해 경북관광의 매력을 몸소 체험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이번 팸투어는 한중 문화관광교류를 활성화하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양국 청소년이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것이 미래세대의 발전을 위해 중요한 일이라 생각하며, 공사는 특색있는 문화관광콘텐츠로 중국 수학여행단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청소년 국제교류 활성화 세미나는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청소년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경상북도, 대구시, 경상북도교육청, 대구시교육청이 공동 주최하고 공사, 대구관광뷰로, 한국관광공사 대구경북지사가 공동 주관했다.

이어서 대구시, 경상북도, 중국 청소년 수학여행을 전담하는 진강중국여행사, 롯데관광과 공동으로 ‘관광객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해 올해에 중국 청소년 수학여행단 3천여명을 대구, 경북으로 보내기로 했다.

경주/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