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7

‘포항 11·15지진 범시민피해대책위’ 공식 출범

기사승인 2019.03.24  20:40:12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대공, 허상호, 공원식, 김재동…공동 위원장

   
▲ 포항시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포항 11·15지진 범시민피해대책위원회’(이하 범시민대책위)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 범시민대책위
포항은 50여 개의 단체로 구성된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구성…전격가동

특별법 제정 및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 대책 강력 촉구
법률지원단 구성 하나된 목소리로 체계적인 대응 및 자문역할 가능

지난 2017년 발생한 11.15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대해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한 정부 조사연구단이 지난 20일 지열발전이 지진의 원인이 되었다는 결과를 발표함에 따라, 포항지역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대정부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50여 개의 단체로 구성된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식을 가졌다.

지난 23일 포항지역발전협의회 회의실에서 개최된 출범식에서는 포항지역 주요 시민․사회단체와 종교단체는 몰론 지진 피해지역 주민 및 정치인 등 100여 명이 참여하였고,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 회장과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회장을 공동대표로 선출하였다.

이날 대책위원회는 지진이 지열발전소로 인해 발생한 인재임이 밝혀짐에 따라 정부의 신속한 피해보상과 침체된 지역경기 부양책을 촉구하기 위해 52만 시민과 함께 공동대응을 전개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어서 대책위원회에서는 4월 2일 화요일 육거리에서 11.15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해 범시민궐기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52만 시민들의 힘을 하나로 결집하는 장이 되도록 함께해줄 것을 호소했다.

또한 아직도 피해지역 주민들이 지진의 상처로 매일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에서 발표한 대책이 시민들의 기대에 턱없이 부족한 원론적인 내용에 불과함을 성토하며 정부의 실질적인 손해배상과 함께 피해지역에 재건수준의 특별재생사업에 직접 나서주고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그리고 지진으로 인해 실추된 도시이미지와 그로 인한 부동산 가격의 하락, 인구감소 등 유·무형의 피해에 따른 침체된 지역경기 회복과 지열발전 완전폐쇄, 지열공 사후관리 및 CO2지중저장시설 사업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포항시민의 안전을 담보하라며 52만 시민의 염원을 담은 목소리로 정부는 “지진피해 배상하라! 지열발전소 즉시 폐쇄하라! 무너진 지역경기 부양하라! 지진피해 특별법을 제정하라!”는 결의문을 낭독했다.

아울러, 법률적 자문을 위한 법률지원단을 대책위원회 내에 구성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시민들의 자율적 참여공간도 마련하는 한편, 지진 복구를 위한 특별법 제정과 범 정부차원의 대책기구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참여한 한 위원은 “시민을 대표하는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된 만큼 시민이 하나가 되는 체계적인 법률대응과 지역재건을 위해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0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